더존비즈온, 2분기 매출 552억 원, 영업이익 129억 원

입력 : 2018-07-25 15:23:14 / 수정 : 2018-07-25 15:23:14



더존비즈온(012510 대표이사 김용우)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52억 원, 영업이익 129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13.6%, 영업이익은 12.1% 증가한 수치이다.

1분기에 이어 2분기 역시 좋은 실적 흐름을 유지하면서 상반기에만 벌써 매출액 1,000억 원을 넘어섰다. 회사의 올 상반기 매출액은 1,075억 원으로 전년 상반기 대비 12.7% 성장했다.

이번 2분기에도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ERP 사업은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며 기대에 부합했고, 클라우드 사업은 23.4%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며 2분기 회사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했다. 또한 신제품 출시 이후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는 그룹웨어도 67.8%의 상승을 기록하는 등 전체적으로 각 사업 분야가 고르게 선전하며 실적에 기여했다.

영업이익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상승했다. 신규 사업 추진에 따른 대폭적인 R&D 투자로 비용 상승 요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증가세는 이번 분기에도 이어졌다. 향후 신제품 출시가 본격화되고 매출이 가시화되는 시점에는 더 큰 영업이익 상승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 같은 호실적과 더불어 최근 대기업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D_ERP나 향후 본격화될 기업용 비즈니스 플랫폼 WEHAGO를 중심으로 회사의 중장기 성장이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D_ERP, WEHAGO 등 신제품 출시로 시장 확대 및 비즈니스 모델 다변화를 동시에 꾀할 것”이라며, “ERP, 클라우드, 그룹웨어 등 기존 사업을 기반으로 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올해 역시 기업의 외형적인 성장과 수익성 확보가 모두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주광수 기자 jooks206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