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UAE 국부펀드 무바달라 인베스트먼트와 투자유치 MOU 체결

입력 : 2017-07-21 14:14:08 / 수정 : 2017-07-21 14:14:08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UAE(아랍에미레이트) 국부펀드인 무바달라 인베스트먼트 컴퍼니(이하, 무바달라)로부터의 해외 투자 유치에 나섰다.

넥센타이어는 “19일(현지시간) UAE 무바달라 본사빌딩에서, 넥센타이어 강호찬 사장과 무바달라 칼둔칼리파 알 무라바크 그룹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전략적 파트너십에 대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말했다. 그 일환으로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지분 참여도 진행할 예정이다.

넥센타이어는 이번 무바달라 측의 투자를 통해 향후 해외시장 진출과 추가 공장 증설, 유럽과 미국 대륙 내 유통망 확대 등 글로벌 경영 계획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무바달라 역시 이번 지분 투자를 계기로 향후 폭 넓은 파트너십 관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사업 부문에서 투자 타당성 검토를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측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 자동차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아부다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무바달라는 국내에 이름이 널리 알려져 있는 만수르가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자산규모는 1250억 달러로 전 세계 국부펀드 중 14위를 기록하고 있다. 무바달라는 전세계 30여개국에서 우주항공, 반도체, ICT, 금융자산 등 13개 부문에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대표적으로는 에어버스, GE, 보잉, 롤스로이스 등 업계 최고의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이어가고 있으며 자동차 업계에서는 페라리, 다임러, 테슬라 등에 투자한 바 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넥센타이어는 무바달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최초의 타이어 업체가 됐다.

넥센타이어는 업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한 회사 중 한곳으로, 지난 10년 동안 연간 평균 약 15%씩 성장해왔다. 전 세계 140여개국에 연간 약 4천만본 이상의 타이어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특히, 중동지역에서 매년 약 400만개 이상의 타이어를 판매하고 있다.

넥센타이어 강호찬 사장은 “이번 무바달라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은 ‘2025년까지 타이어 업계 글로벌 톱 10 진입’이라는 회사의 목표를 앞당기는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넥센타이어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키고 성장성을 가속화 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무바달라 그룹의 왈리드 부사장도 "이번 투자 결정은 넥센타이어의 글로벌 경쟁력과 타이어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결과”라며, “우리는 업계를 선도하고있는 넥센타이어와 파트너가 된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 상호 파트너십이 보다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