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입력 : 2017-03-16 09:21:42 / 수정 : 2017-03-16 09:42:40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류갑희)이 더존비즈온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정부3.0 정책에 부응하는 클라우드 업무 환경을 구현해냈다.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프라이빗 클라우드 플랫폼인 ‘D-Cloud Private Edition’ 기반의 클라우드 업무 가상화 환경(VPC, Virtual Private Cloud)을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더존비즈온의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기업과 기관 등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업무용 솔루션을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기술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지난 2009년 농촌진흥청이 설립한 공공기관이다. 농업기술경영을 통한 농산업 육성 및 지원 전문기관으로서 농업R&D 성과를 농업 경영업체, 농식품기업 등에 확산, 전파하여 농산업의 규모화와 산업화를 촉진하고 농업 경쟁력 향상과 농업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더존비즈온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내 민간육종단지 등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범 적용한 후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 이용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올해 경기도 수원에서 전북 익산으로 지방 이전을 앞두고 있어 클라우드 업무 환경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통한 업무 효율성 증대, 업무 유연성 및 연속성 확보, 생산성 향상 등 스마트워크 환경 구현에 따른 다양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더존비즈온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업무 포털에 직원별 계정을 통해 접속하기만 하면 업무에 필요한 소프트웨어와 저장공간(스토리지)을 언제 어디서나 기기의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기존처럼 업무 자료를 파일로 복사할 필요 없이 공유 폴더 기능으로 다른 직원과 손쉽게 공유할 수도 있다.

재단 운영 차원에서도 업무용 소프트웨어를 일일이 설치하거나 설정할 필요 없이 클라우드 관리자가 권한 배포만으로 빠르게 제공할 수 있다. 따라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관리가 쉬워지고 전산 장비 관리업무가 간소화된다. 신속한 업무지원을 통한 업무 효율성과 민첩성을 확보할 수 있다.

데이터 유실 방지는 물론, 해킹, 악성코드, 바이러스 등 보안 문제로부터 안전한 업무환경을 구현할 수도 있다. 클라우드 환경에 문서를 중앙화해 내부 정보 유출 방지 및 문서 라이프 사이클 관리가 이뤄지는 등 정보보안체계 기반의 강력한 보안성을 확보하게 된다.

류갑희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이사장은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2015.9.)과 정부3.0 정책 기조에 걸맞은 클라우드 업무 환경 도입으로 업무 효율성과 민첩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는 스마트워크 환경은 재단의 지방 이전을 앞두고 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존비즈온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업무 환경 제공과 함께, 자사의 대표 ERP 시스템인 더존 ERP iU의 구축 작업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